16개 설 성수품 평균가격, 전년보다 3.2% 낮게 유지

설 명절 장바구니 부담을 완화하고자 실시 중인 성수품 공급 확대 및 농축수산물 할인 지원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해양수산부는 지난달 16일 발표한 설 민생안정 대책의 일환으로 역대 최대 규모로 성수품을 공급하고 할인 지원을 추진해 16개 설 성수품의 평균가격이 지난해보다 3.2% 낮게 유지하고 있다고 8일 밝혔다.

먼저, 두 부처는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7일까지 정부 비축 및 계약재배 물량 등을 활용해 16개 성수품을 계획 대비 105.2%, 평시 대비 1.5배인 25만 6000톤을 공급했다.

특히 가격이 높은 사과·배의 경우 설 1주일 전부터 제수용에 대해 마트 공급가격 인하를 지원했고, 실속 선물세트 10만 개를 준비해 시중가 대비 15~20%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했다.

지난달 11일부터 이날까지는 지난해보다 3배 이상 증가한 94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농축수산물 할인 행사를 진행했다.

이번 행사에는 전국의 대형·중소형 마트 등과 온라인 쇼핑몰 등이 참여했다. 정부가 1인당 2만 원 한도로 30% 할인을 지원하고 참여업체가 추가 할인해 소비자는 최대 60%까지 할인된 가격에 농축수산물을 구매할 수 있었다.

설 명절 직전 사과·배 구입 부담 완화를 위해 할인 지원 예산 100억 원을 추가로 투입해 최대 40%까지 할인을 지원하고, 지난 1일부터는 대형마트와 협업해 사과·배를 반값 이하로도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전통시장에서도 제로페이 애플리케이션에서 1인당 3만 원 한도로 30%(수산물은 4만 원, 한도 20%) 할인된 가격에 모바일 상품권을 구매해 가맹점에서 사용할 수 있고, 120개 전통시장(수산물은 85개 전통시장)에서 당일 구매금액의 최대 30%를 온누리상품권으로 현장에서 환급하는 행사도 진행됐다.

이 결과, 지난달 19일부터 이달 7일까지 16대 성수품의 소비자가격은 지난해 설 전 3주간 평균 대비 3.2%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지난해 기상재해로 생산이 감소한 사과(10.7%), 배(19.2%)와 전 세계적인 생산감소를 겪고 있는 오징어(9.9%) 등 가격이 지난해보다 다소 높았으나 소고기(-2.8%), 돼지고기(-6.6%), 계란(-11.3%) 등 축산물과 갈치(-11.0%), 명태(-7.6%) 등 수산물 가격이 안정세를 보이며 전체 가격 하락세를 이끌었다.

박수진 농식품부 식량정책실장은 “사과·배 등 주요 농산물의 생산이 감소해 어려운 상황에서도 정부와 생산자·유통업계가 힘을 모아 설 명절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완화됐다”며 “설 이후에도 농축산물 물가가 안정적으로 유지되도록 수급 상황을 매일 점검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김현태 해수부 수산정책실장은 “설 이후에도 수산식품 물가 안정세가 유지될 수 있도록 할인 행사를 비롯한 민생안정 대책을 쉬지 않고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농림축산식품부 유통소비정책관 원예산업과(044-201-2234), 해양수산부 수산정책관 유통정책과(044-200-5447)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 Advertismen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