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원생도 ‘대통령과학장학금’ 받는다…올 봄학기 즉지 지원

정부가 올해부터 ‘대통령과학장학금’ 지원 대상을 기존 학부생에서 대학원생까지로 확대해 이번 봄학기부터 즉시 지원한다. 

이에 박사과정생 70명과 석사과정생 50명 등 총 120명 내외로 장학생을 선발해 박사과정생에는 월 200만원을, 석사과정생은 월 15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30일 이같은 내용의 2024년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 신규 장학생 선발계획에 따라 오는 2월 13일부터 26일까지 신청자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접수한 신청자는 3월 중순 서류 심사 및 3월 말 심층 면접을 거쳐 3월 말경 최종 선발자로 선정한다. 

한편 올해 신설한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은 2022년 12월 윤석열 대통령이 참석한 ‘2022년 미래과학자와의 대화’의 후속 조치로, 성장 잠재력 있는 우수 이공계 대학원생을 발굴해 세계 최고 연구인력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대통령 명의의 국가장학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이공계 대학원생 지원은 R&D 과제 참여 인건비 형태로 이루어져 개인 역량이 아닌 지도교수, 소속 대학 등 외부적 여건에 따라 지원 여부가 결정되는 비율이 높았다. 

또한 새로운 R&D 과제에 참여하더라도 기존 과제 참여율이 낮아져 실질적인 인건비 지원 수준은 대동소이하다는 한계가 지적돼 왔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개인 역량 기반으로 지원 대상을 직접 선정하고 추가적인 과제 참여 등 반대급부를 요하지 않는 국가장학금을 도입해 이공계 대학원생 지원 정책을 다각화하고 정책 수혜자의 체감도를 향상하기로 했다. 

먼저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 도입 첫 해인 올해는 박사과정생 70명, 석사과정생 50명 등 장학생 120명 내외를 선발한다.

지원대상은 대한민국 국적 소지자로, 국내 자연과학 및 공학계열 일반대학원 학과·전공에 입학예정(확정) 또는 재학 중인 전일제(full-time) 과정생이다. 

이중 박사과정은 국내외 대학원 석사학위 취득자 중 석사 졸업 성적이 백분위 기준 평균 92점 이상 또는 4.0이상/4.5만점(3.7이상/4.3만점)이다. 

석사과정도 국내외 대학 학사학위 취득자 중에서 학사 졸업 성적이 백분위 기준 평균 92점 이상 또는 4.0이상/4.5만점(3.7이상/4.3만점)에 해당한다. 

장학생으로 최종 선발되면 1년 단위 계속 지원 여부 평가를 바탕으로 박사과정생은 최대 8학기 동안 월 200만 원, 석사과정생은 최대 4학기 동안 월 150만 원을 장학금으로 지원받는다.

특히 이 장학금은 다른 장학금·R&D 과제 참여 인건비 등 정부와 민간 지원과 중복수혜를 허용해 이공계 최고 우수 인력에 대한 두터운 지원과 함께 대통령과학장학생으로서의 자긍심을 높인다.

장학생 선발 분야의 경우 이공계 연구인력 육성 분야를 체계적으로 분류한 한국연구재단 기초연구본부 학문단별 분류체계에 따라 17개 선발 분야를 적용한다.

선발평가 심사위원단 역시 전문성과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17개 분야별 전문가 풀(pool)을 활용해 구성할 계획이다.

선발 절차는 개인 단위 신청 → 서류 심사 → 심층 면접 순서로 진행되며, 각 평가 단계별로 과학기술 분야 연구역량 및 성장 가능성, 연구자로서의 윤리·책임의식 등을 심사한다.

과기정통부는 “대학원 대통령과학장학금 도입 원년인 올해는 현장의 목소리와 사업 효과성 및 개선사항 등을 지속적으로 점검하는 데 주안점을 둘 계획”이라며 “올해 사업 운영 결과를 면밀하게 점검해 향후 이공계 대학원생 국가장학금 지원사업의 질적·양적 확대를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문의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인재정책국 미래인재양성과(044-202-4835)

자료출처=정책브리핑 www.korea.kr

- Advertisment -